Q

만성폐색성폐질환이 있으면 폐암발생의 위험이 높아집니까?

마이페이지에 담기
A

근거수준

메타분석 결과, 만성폐색성폐질환(COPD), 폐기종은 폐암 발생의 위험을 의미 있게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 하지만 만성기관지염은 그렇지 않았습니다. 그러므로 폐암의 예방을 위해서는 COPD의 조기 발견이 중요합니다.

이러한 결론은 2017년 8월, <Oncotarget>에 발표된 체계적 문헌고찰 연구, ‘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and risk of lung cancer: a meta-analysis of prospective cohort studies’에 근거하였습니다. 이연구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:

이 연구는 만성폐색성폐질환(COPD)와 폐암 사이의 관련성을 조사한 연구들의 결과는 일치하지 않고 있다는 배경에서, 이러한 관련성에 대해 분명하게 이해할 목적으로 기존에 발표된 전향적 코호트 연구들에 대해 메타분석을 시행하였습니다.
연구에서는 연구에서는 MEDLINE 과 EMBASE에서 처음부터 2016년 12월 31일까지의 데이터베이스를 검색하였습니다다. 추가 정보를 위해 각 연구의 참고문헌들에 대해서도 리뷰하였습니다. 랜덤효과 모형을 이용하여 요약 비교위험도(SRR)을 95%신뢰구간(CI)에서 계산하였습니다.
분석 결과, 본 메타분석은 18개의 코호트연구를 대상으로 하여, 12,442건의 폐암 사례가 포함되었는데 추구관찰 기간 중앙값은 5년(1.5-20년)이었습니다. COPD(전체), 폐기종 혹은 만성기관지염의 병력이 있을 때 SRR은 각각, 2.06(95%CIs:1.50-2.85, n=14개 연구), 2.33(95%CIs:1.56-3.49, n=4개 연구) 그리고 1.17(95%CIs: 0.79-1.73; n=3개 연구)이었습니다. COPD의 중증도로 나누었을 때는 경증에서 1.46(95%CIs:1.20-1.76), 중등증 2.05(95%CIs:1.67-2.52), 그리고 중증 2.44(95% CIs: 1.73-3.45)로 나타났습니다. 흡연자와 비흡연자 사이에 위험도는 비슷하게 추정되었습니다. SRR은 선세포암과 소세포암보다 편평세포암에서 통계학적으로 더 높았습니다(P<0.05).
의견